Untitled Document
HOME > 정보광장 > 요리 정보
[요리지식] 술 조금 마셔도 식도암·유방암 위험 쑥 ↑
술 조금 마셔도 식도암·유방암 위험 쑥 ↑

입력 F 2013.02.18 08:40 수정 2013.02.18 08:40

 

 

 

음주와 암 발병·사망률 상관관계 조사

음주를 하면 암 발병 및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의 결론은 설문조사와 함께 2009년 미국의 사망자 관련 통계, 22만 명의 성인에 대한 주류 판매량 관련 자료를 분석 종합한 것이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음주가 암으로 인한 사망 건수의 3.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발병 및 사망률과 음주 간의 상관관계를 이 같이 본격적으로 조사한 것으로는 처음이다. 연구팀은 직장암, 결장암, 후두암, 간암, 유방암, 식도암, 구강암 등의 발병이 음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의 경우 전체 사망자의 15%가 음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남성의 경우 인두암, 후두암, 식도암, 구강암이 다른 무엇보다도 음주와 가장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하루에 세 잔 이상씩 마시는 사람들 사이에서 특히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았으나, 음주와 관련된 암 사망자의 3분의 1 가량은 하루에 1.5잔 이하의 적은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어서 음주량이 적더라도 암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 음주로 인해 암 발병률이 높아지는지 그 원인에 대해서는 이번 연구에서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전 연구들에서는 음주가 여성의 경우 에스트로겐 수치를 높이는데, 이는 흡연으로 인한 화학물질이 소화기관으로 침투하도록 하는 것과 같은 용매제 역할을 하는 데서 그 원인을 추정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티모시 나이미 박사는 “음주와 암 발병·사망률 간의 상관관계는 매우 뚜렷하지만 지금까지 간과돼 왔다”면서 “그만큼 이를 억제한다면 암을 예방하는 데 있어서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보건 저널(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지난 1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원문보기 


 
  이전글  | [바리스타] 커피 매일 4잔 마셨더니…이럴수가   2012.12.14
  다음글  | [바리스타] 커피에 관한 불편한 진실   2013.04.25